헤드라인
코로나19 신규확진 58명…전원 수도권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 여파
기사입력 2020.05.29 19:38 | 최종수정 2020.05.29 19:38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29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명 늘어 누적 1만1천402명이라고 밝히면서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 여파로 연이틀 50명을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는 모두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쿠팡물류센터발(發) 감염이 경기 고양 물류센터·광주 현대그린푸드 물류센터, 서울 송파 마켓컬리 물류센터와 부천 콜센터 등지로 퍼진 데다 서울 중구 KB생명보험 전화영업점에서도 별개의 집단감염 사례가 나와 수도권 중심의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

인구 밀집도가 높은 수도권의 특성상 지금과 같은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하지 않으면 자칫 제2의 대유행이 올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 20명, 경기 20명, 인천 18명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4월 8일(53명) 이후 전날(79명) 처음으로 50명을 넘은 데 이어 이날도 50명을 넘었다. 일일 평균 신규 환자 50명 미만은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면서 제시한 목표 중 하나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2∼24일 사흘간 20명대에 머물다가 25∼26일 이틀간은 10명대로 떨어졌으나 27일 쿠팡물류센터 근무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40명으로 늘었고, 전날에는 79명으로 급증했다.


월드톱뉴스 김변호기자 (stopnews@hanmail.net)
ⓒ 월드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월드톱뉴스 김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