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그린 일자리 `태양광 시민 탐사대` 모집
기사입력 2020.06.04 09:05 | 최종수정 2020.06.04 09:05

 서울시가 경제 활성화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그린뉴딜추진의 일환으로 태양광 시민 탐사대를 운영한다. 적극적으로 태양광 발전 부지 발굴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생산 및 그린 일자리 창출을 동시에 이루겠다는 목표이다.

태양광 시민 탐사대는 선발된 시민이 서울지역 곳곳에 태양광 발전이 가능한 부지를 직접 탐색, 발굴하는 것으로 올해 총 3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탐사대원은 건물 옥상이나 주차장 등 직접 현장에 나가 태양광 설치 가능 여부를 조사하고, 관리자나 소유주와 면담을 통해 발전사업, 지원제도, 설치에 따른 수익 상담·안내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탐사대는 특히 이러한 업무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기초 태양광 사업에 대한 이해 보고서 작성 및 대면업무 등의 업무능력을 익혀 추후 관련 기업의 재취업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년도부터 태양의 도시, 서울정책을 역점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는 서울시는 그 동안 자발적으로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희망하는 시민기관 등에 대한 지원책에 중점을 둬 왔다. 이번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태양광 탐사대 운영을 통해 태양광 발전의 환경·경제적 가치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넓히고 주민 수용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시민 탐사대는 서울전역을 5개 권역으로 나누어 주택, 건물, 전통시장, 주차장 등 민간 및 공공 시설물을 방문, 현장조사를 실시하여 설치가능한 부지 발굴을 진행하고 전문가 검토, 소유주 협의 등을 통해 최종 대상지 선정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대상지로 선정되면 태양광 시민 탐사대 T/F에서 공모 등 사업시행 방식을 최종 결정 후 시행할 예정이다.

발굴대상은 서울시 전체 시설물이며 주택, 전통시장, 대형마트, 주차장 민간시설과 학교, 방음벽, 상하수시설 등 공공시설이 포함된다.

 

서울시는 태양광 시민 탐사대에 태양광 관련 협동조합 및 전문업체를 포함시켜 전문성을 더하고, 아울러 시·자치구·서울에너지공사로 구성된 공공 탐사대를 운영하여 태양광 부지 발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공공 탐사대는 관할 시설의 수요조사 및 설치 검토를 진행하고, 시설현황 등의 자료를 시민 탐사대에 제공하는 등 탐사대 활동을 지원한다.

 

시는 올해 사업을 모니터링 한 후 사업 결과 및 참여 사업체, 시민들의 호응이 높을 경우 내년도에 탐사대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향후 일반시민들도 생활 주변 태양광 설치가 가능한 부지를 찾아 시에 제안할 수 있도록 콜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1회 태양광 시민 탐사대운영기간은 오는 71()부터 1231()까지로, 탐사대원은 18시간씩 주당 총 40시간 근무시 월 210만원(세후)의 보수를 받게 된다. 이 외에 취업활동 근무시간 인정, 자격증 응시료 지원 등 다양한 취업활동을 지원한다.

 

탐사대원 모집기간은 6.3.()~13.()까지이며, 전자우편(green_energy@seoul.go.kr)으로 접수하면 된다.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관심이 있고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만 18세 이상 미취업(실업자+비경제활동인구)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 고시공고 게시판(www.seoul.go.kr) 등을 참고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나 서울시청 녹색에너지과(02-2133-3560)로 문의하면 된다.

 

김호성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태양광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걱정이 없는 깨끗한 에너지원으로, 태양광 시민 탐사대를 통해 우리 생활 주변 곳곳에 발전시설을 확대 설치해 환경과 경제성을 동시에 살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월드톱뉴스 방주뉴스기자 (ibjnews@naver.com)
ⓒ 월드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월드톱뉴스 방주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